내달 2일 판매…1억3253만원부터
딱 50대…제네시스 '스타더스트' 타볼까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26일 플래그십 대형 세단 G90 2021년형을 공개했다.

2021년형 G90에는 주행 상황별로 진동을 최소화하고 바퀴가 진동을 흡수해 승차감과 안정성을 높인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이 모든 트림(세부 모델)에 기본 적용된다. 반대편 차를 전방카메라가 인지하고 차가 있는 부분만 선별적으로 상향 등을 꺼 시야는 확보하면서 상대차 운전자 눈부심을 줄이는 지능형 전조등도 장착됐다. 또 주차 시 천천히 후진할 때 보행자나 장애물 충돌이 감지되면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장치가 들어갔다.

제네시스는 2021년형 출시를 기념해 G90 특별판 ‘스타더스트’(사진)를 50대 한정 판매한다. 은하수 아래에서 화려한 조명 세례를 받는 유명 인사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카본 메탈과 비크 블랙 두 가지 색상이다.

이상엽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전무는 “G90 스타더스트는 제네시스 디자인이 추구하는 우아한 럭셔리의 최정점을 보여준다”며 “제네시스 디자인의 모든 노하우를 접목했다”고 말했다.

2021년형 G90 가격은 3.8 7903만원, 3.3터보 8197만원, 5.0 1억1977만원, 5.0 리무진 1억5609만원부터다. 한정판 스타더스트는 2021년형 G90 5.0 프레스티지 트림을 기본으로 제작되며 가격은 1억3253만원부터다. 다음달 2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