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C시장 본격 공략
건축자재업체 LG하우시스가 주요 대형 가전마트와 손잡고 인테리어 자재와 가전제품을 한 번에 구매할 수 있는 유통채널을 확대한다. 건설경기 악화로 B2B(기업 간 거래) 수요가 정체된 가운데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한 행보다.

LG하우시스는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등 대형 가전전문매장에 자사의 인테리어 자재 브랜드인 LG지인 매장을 연다고 25일 발표했다. 경기 용인시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죽전점과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수원점이 첫 입점지다.

이마트가 2015년 선보인 일렉트로마트는 체험형 초대형 가전제품 매장으로 전국 주요 이마트 40여 곳에 자리잡고 있다. 죽전점은 2016년 개장했다.

롯데하이마트가 올해 처음 선보인 메가스토어는 가전과 인테리어, 생활용품 등을 함께 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 관련 통합매장이다. 수원점은 서울 잠실점에 이은 두 번째 매장이다.

LG하우시스는 성남 분당, 수원, 용인 등 경기 남부지역의 소비자를 적극 공략하기 위해 이 지역 주요 상권 요충지인 두 곳에 LG지인 인테리어를 먼저 선보였다. LG하우시스가 대형 가전매장에 LG지인 인테리어 매장을 입점시킨 건 주택을 리모델링하려는 소비자들이 인테리어 자재와 가전제품을 동시에 구매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인테리어와 가전제품 원스톱 구매 유통채널을 전국 80여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