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량·재생시간 최고는 '소니'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블루투스 스피커 비교정보 생산 결과 브리핑에 앞서 평가한 8개사 제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블루투스 스피커 비교정보 생산 결과 브리핑에 앞서 평가한 8개사 제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외 활동 시 많이 사용하는 ‘블루투스 스피커’의 성능이 제품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소비자원은 뱅앤올룹슨(Beoplay P2), 보스(Soundlink mini2 SE), 브리츠(BZ-JB5607), 소니(SRS-XB41), 엠지텍(락클래식 Q80+), 제이비엘(Charge4), 하만카돈(Onyx Studio5), 엘지전자(PK7) 등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8개 제품의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에서는 음향품질, 최대음압(최대로 낼 수 있는 소리크기), 연속 재생시간, 충전시간, 무게 및 부가기능이 고려됐다.

음향품질은 8개 제품 중 7개 제품이 ‘양호’ 이상의 평가를 받았다. 원음을 왜곡하지 않고 재생하는지 등을 종합 평가한 결과다. 하만카돈 제품이 ‘매우 우수’로 평가됐다. 보스·소니·엠지텍·제이비엘·엘지전자 등 5개 제품은 ‘우수’, 브리츠는 ‘양호’ 평가를 받았다. 뱅앤올룹슨은 8개 제품 중 음질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

스피커가 가장 크게 낼 수 있는 음의 크기인 최대음압의 경우, 소니 제품이 98㏈로 가장 높았다. 뱅앤올룹슨 제품이 77㏈로 가장 낮았으나 소비자원은 “일반 가정에서 쓰기는 문제가 없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연속 재생시간은 제품별로 최대 11배, 충전시간은 최대 3배 차이가 났다. 연속 재생시간은 소니가 25시간 56분으로 가장 길었고 뱅앤올룹슨이 2시간 12분으로 가장 짧았다. 충전시간은 뱅앤올룹슨이 1시간 23분으로 제일 짧았고, 하만카돈이 4시간 26분으로 가장 길었다. 무게는 뱅앤올룹슨(270g)이 가장 가벼웠고 엘지전자(2990g)가 가장 무거웠다.

소비자원은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계절인 만큼 음질, 최대 음량, 재생·충전 시간 등 차이가 커 용도에 맞게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정격출력(W)에 현혹되지 말고, 큰 음량의 제품이 필요하다면 최대음압이 높은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