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 상황 악화 반영
내년 경제 성장률, 3.0%로 회복
서울 명동거리가 최근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못하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1.3% 줄었다. 연합뉴스

서울 명동거리가 최근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못하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1.3% 줄었다. 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2%에서 -2.1%로 내려 잡았다. 글로벌 경제 상황이 나빠져서다. 다만 우리 경제 성장률 하향조정폭(-0.9%포인트)은 세계 성장률 하향폭의 약 절반이다.

IMF는 24일(현지시간) 발표한 '6월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4월(-1.2%) 전망 때보다 0.9%포인트 하향했다. 전망치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5.1%)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IMF는 이날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4.9%로 1.9%포인트 내렸다. IMF가 내놓은 주요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미국(-8.0%), 일본(-5.8%), 독일(-7.8%), 프랑스(-12.5%), 중국(1.0%), 인도(-4.5%) 등이다.

IMF는 "중국, 독일, 일본 등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1분기 GDP가 예상보다 부진하고 최근 지표를 볼 때 중국을 제외하고 2분기에 보다 심각한 위축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MF는 내년 한국 성장률이 3.0%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IMF의 전망대로라면 선진국 가운데 한국만 내년 말에 경제 규모가 2019년 수준을 회복하는 것이라는 게 기획재정부 설명이다.

해외 주요국은 올해 큰 폭의 역성장을 경험해 설령 내년에 회복하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 어렵지만 한국은 가능하다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