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가 24일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에서 말레이시아 주택금융기관 차가마스와 화상으로 두 기관의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말레이시아 주택연금 도입을 위한 화상 자문회의를 열었다. 주택금융공사 제공

주택금융공사가 24일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에서 말레이시아 주택금융기관 차가마스와 화상으로 두 기관의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말레이시아 주택연금 도입을 위한 화상 자문회의를 열었다. 주택금융공사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는 말레이시아 중앙은행 산하 주택금융기관인 차가마스와 말레이시아 주택연금 도입을 위한 화상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두 기관 최고경영자(CEO)와 실무진이 참석해 주택연금 특징과 연금 계리모형 구조, 주요 리스크와 관리 방안, 제도 운영 시 유관기관 협의사항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주택금융공사는 지난해 4월 체결한 차가마스와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계기로 이번 회의를 열게 됐다. 다툭 청 차가마스 대표는 한국 주택연금 제도와 사업 경험을 공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회의는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방식을 취하게 됐다.

말레이시아는 고령인구의 소득보전 차원에서 역모기지 제도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주택금융공사와 자문회의를 진행해 상품 개발안을 확정하고 내년에는 역모기지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정환 사장은 "2018년 말 필리핀이 한국의 주택연금제도를 벤치마킹 한 데 이어 이번에는 말레이시아와의 협의를 하게 됐다"며 "우리 국민의 노후 안정을 위해 도입한 주택연금 제도가 이제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국제 협력을 통해 공사의 주택금융 모델과 경험을 전수해 아시아 주택금융시장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주택금융공사는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국제 교류 플랫폼을 언택트 방식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