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명 위원장 "민노총 25.4% 인상 주장은 일방적인 발표"
한노총 "최저임금 인상案, 국민 눈높이 고려"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사진)은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과 관련해 “경제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해 인상률을 제안하겠다”고 24일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5.4% 올려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일방적인 발표”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노총이 발표 직후 비공식적으로 사과와 유감을 전해오긴 했지만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화와 관련해서도 민주노총과 결을 달리했다. 전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고용 유지와 임금 양보를 맞바꾸는 것은 과거 방식”이라고 한 데 대해 김 위원장은 “과거 방식이기도 하지만 전형적인 사회적 대화 방식”이라며 임금 양보를 거부하는 민주노총을 에둘러 비판했다. 한국노총은 민주노총과 달리 고용 유지를 위해서라면 임금 양보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노·사·정 사회적 대화에 이달 말까지만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다가오는 6월 29일은 최저임금 심의 법정시한”이라며 “진행 중인 사회적 대화의 사실상 마지노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6월 내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중대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로 희생되는 노동자의 삶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 전면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