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온라인 '618 쇼핑축제'

LG생건, 오휘 매출 25배 늘어
비디비치, 스킨 제품 완판 행진
중국의 ‘상반기 광군제’로 불리는 618 쇼핑축제에서 K뷰티 브랜드들이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브랜드는 작년보다 판매량이 25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24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등 5개 럭셔리 브랜드의 중국 티몰 매출이 작년 대비 188%가량 늘었다. 이달 1일부터 18일까지 예약주문을 받는 방식으로 제품을 판매한 결과다. 특히 ‘후 천기단 화현세트’는 1540위안(약 26만원)이라는 비싼 가격에도 총 10만3000세트가 팔렸다. 티몰의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이 제품이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오휘 더 퍼스트’도 4만9000세트가 팔렸다. 그 덕분에 오휘 브랜드의 전체 매출은 지난해보다 무려 2493% 급증했다. 숨 브랜드의 전체 매출은 24% 이상 늘었고, 빌리프는 128%가량 매출이 증가했다.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도 전년 대비 약 509%의 높은 매출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광군제에서 완판을 기록한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비디비치’도 618 쇼핑행사에서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티몰 내수관과 티몰 글로벌, 징둥닷컴 등 3개 온라인몰에서 비디비치의 대표 제품인 클렌징폼 판매량이 180% 늘었다. 이달 1~20일 기준이다. 또 다른 인기 상품인 ‘스킨 일루미네이션’은 티몰 글로벌과 징둥닷컴에서 품절됐다. 작년보다 판매량이 약 340% 급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한방화장품 브랜드 ‘설화수’도 이달 1~20일 티몰에서 매출이 142% 뛰었다. 특히 ‘자음생’ 제품군 판매는 작년보다 2290%나 증가했다. ‘헤라’도 블랙쿠션이 1만 개 이상 팔리면서 작년보다 매출이 약 246% 늘었다.

애경산업의 ‘이지투웨니스’는 티몰에서 에센스 커버팩트를 17만 개 이상 팔았다. 선크림은 1만여 개가 다 팔려 추가로 1만여 개를 예약주문으로 판매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