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명유공자 79명 포상…'올해의 발명왕'은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
진교원 SK하이닉스 사장 금탑산업훈장…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

진교원 SK하이닉스 사장이 올해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특허청은 한국발명진흥회와 함께 24일 서울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을 했다.

발명의 날은 5월 19일이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 달가량 늦게 열렸다.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 지식재산이 함께 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서는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발명유공자 79명에 대한 포상과 최고의 혁신발명가에게 수여되는 '올해의 발명왕' 시상이 이뤄졌다.

진교원 사장은 35년 이상 메모리 반도체 개발 업무를 담당하며, 대한민국 메모리 반도체가 세계 최고의 명성을 유지하는 데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노영백 우주일렉트로닉스 회장과 황유상 삼성전자 펠로에게 수여됐다.

동탑산업훈장은 김진석 휴럼 대표와 안순현 렉스젠 대표가 받았다.

한 해 동안 신기술 연구개발과 창의적 혁신으로 과학기술계에 귀감이 된 '올해의 발명왕'에는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이 선정됐다.

세계 최초의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핵심 원천기술과 제품 개발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시상식과 함께 발명품 전시관이 마련돼 수상자의 주요 발명품이 선보이고, '발명으로 극복하는 재난 위기, K-방역'이라는 주제로 특별전시도 진행됐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들어하는 지금, 발명의 힘으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우리 국민의 창의적 유전자로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발명문화 확산을 위해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