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SKT, 소상공인 전용 금융상품 내놓고 경영 컨설팅까지

신한은행과 SK텔레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특화 금융상품을 만들기로 했다.

신한은행과 SK텔레콤은 금융·정보통신기술 융합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발표했다. 8월 출시 예정인 신한은행의 기업 전용 모바일 앱과 SK텔레콤의 소상공인 온라인 플랫폼 '비지트(Bizit)'를 연동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두 회사가 함께 소상공인에게 세무, 상권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특화 예·적금 및 대출 상품을 내놓기로 했다. 소상공인에게 대출 금리와 인터넷 및 인터넷TV(IPTV) 요금을 깎아줄 예정이다. 신한은행의 기업대출 신용평가 모형에 SK텔레콤이 보유한 비금융데이터를 결합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두 회사는 각각 운영하던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운영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컨설팅을 해주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보안과 주차 분야 혁신 아이디어를 내놓을 예정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