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소상공인 체감경기는 다소 개선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 66.8%…금융위기 이후 최저

중소기업의 제조업 분야 평균가동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중소기업연구원이 발표한 '6월 중소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이 지난해 동기보다 7.1%포인트(p) 하락한 66.8%로 2009년 3월(65.5%) 이후 최저였다.

중소 제조업의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 줄어 3월(-0.92%)보다 감소 폭이 크게 확대됐다.

중소 서비스업의 생산도 7.9% 줄어 부진이 이어졌다.

감소 폭은 2015년 통계 개편 이후 가장 큰 것이다.

중소기업연구원은 "중소 제조업 생산의 경우 자동차, 의료 및 의약품 부진과 가죽·가방, 섬유제품, 고무·플라스틱, 1차 금속 등의 감소 폭이 확대되며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소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 감소 폭 확대와 숙박·음식, 예술·스포츠·여가, 교육 등 대부분 업종에서 부진했다"고 진단했다.

지난달 중소기업 수출은 지난해 동월 대비 22.7% 줄어 감소 폭이 크게 확대됐다.

중소기업 수출은 진단키트와 반도체 제조용 장비, 의약품 호조에도 플라스틱 제품, 기계류, 자동차부품 등 주려 품목들이 부진했다.

국가별로는 중국과 베트남을 비롯한 주요국 수출이 부진했고 미국과 일본까지 감소세로 전환했다.

지난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체감경기는 다소 개선됐다.

지난달 중소기업의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58.8로 전월보다 3.2p 상승했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동월보다는 23.0p 하락한 것이다.

소상공인 체감경기(BSI)는 88.3으로 전월보다 14.5p 올랐고 전통시장 체감경기(BSI)는 109.2로 29.2p 상승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에 힘입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중소기업(300인 미만) 취업자는 지난해 동월보다 46만3천명 줄어 전월(-53만8천명)보다는 감소 폭이 다소 축소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은 "숙박·음식점업 등 대면 서비스업의 고용 둔화가 완화되며 감소 폭이 줄었다"고 분석했다.

지난 3월 중소기업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315만2천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5% 늘었고 근로시간은 167.9시간으로 6.6시간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