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무역보험공사, 신보·기보와 함께 수출 중기에 2천억원 공급

한국무역보험공사는 24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유동성 위기 수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공동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10일 열린 '제2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서 정부가 확정한 '수출 활력 제고 방안'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무역보험공사가 1천억원을, 신보와 기보는 각각 500억원씩 총 2천억원의 추가 유동성을 수출기업에 공급한다.

기업 한 곳당 최대 8억원까지 자금 확보가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전년도 또는 최근 1년간 직·간접 수출실적을 보유한 수출 중소기업이다.

무역보험공사는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도록 간소화된 심사 절차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영향이 길어지고 세계 경제 회복 속도도 더딘 만큼 유동성 부족을 호소하는 수출기업이 여전히 많다"면서 "수출 활력을 되살리고 전례 없는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가 담긴 정책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