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리조트

제천·통영·제주 등 통합회원권
네팔 리조트는 히말라야 조망
한라산 능선 ES리조트 제주, 모든 객실 탁트인 조망

국내외에서 네 곳의 회원제 휴양리조트를 운영하는 클럽 ES리조트가 통합 회원권을 판매 중이다.

ES리조트 회원이 되면 청풍명월의 고장 충북 제천, 한려해상 국립공원 내 경남 통영(사진), 제주 곶자왈 서귀포시, 네팔 데우랠리 등에 있는 ES리조트를 이용할 수 있다. 1996년 문을 연 제천리조트는 57개 동, 255개 객실을 운영 중이다. 2009년 문을 연 통영리조트는 8개 동 건물에 106개 객실을 갖췄다. 제주리조트는 2018년 4월에 열었다. 8개 동, 153개 객실을 운영한다. 2000년 연 네팔리조트는 해발 1700m 마을에 있다. 히말라야 설산의 전경을 조망할 수 있다. 6개의 단독주택을 갖췄다.

ES리조트는 자연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고 시설물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지형, 지세에 맞게 건물을 분산 배치했다. 사생활을 보호하고 자연과 사람이 조화를 이루는 개발을 목표로 한다. 객실 외관은 유럽의 스위스 알프스 샬레풍과 지중해풍 단독 별장형 또는 빌라형으로 조성했다. 객실 면적이 일반 리조트보다 넓어 쾌적한 느낌을 준다.

주말, 성수기에는 중·장년층이 좋아하는 포크송 야외 라이브 공연을 한다. 토끼 오리 염소 닭 등 동물이 뛰어노는 방목장과 사교 모임이 가능한 야외 바비큐 시설도 갖추고 있다. 이 리조트 관계자는 “획일적 건물과 상업 시설 위주의 기존 리조트와 달리 자연 속에서 내 집과 같은 편안한 분위기를 느끼며 몸과 마음을 온전히 힐링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최근 문을 연 제주리조트는 한라산에 있다. 행정구역상 제주 서귀포시에 속한다. 제주리조트는 ‘아련한 제주의 옛 추억’을 주제로 조성했다. 한라산 능선을 따라 지붕 높이를 설계해 수목과 건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인위적인 담장 대신 제주 돌담을 놨다. 모든 객실에서 탁 트인 자연 조망을 누릴 수 있다. 한라산 자락과 제주 바다를 바라볼 수 있다. 객실 앞 정원엔 봄이면 유채꽃과 청보리가 만개한다. 단지 내에는 이탈리안 스타일의 다이닝룸과 라운지 바가 있다. 태평양을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옥상 풀장을 비롯해 돌담 산책길, 키즈룸, 게임룸, 커뮤니티 공간도 있다.

ES리조트는 회원 중심으로 운영한다. 여행사와 예약 전문 업체를 통한 객실 판매를 하지 않는다. 객실이 비어 있어도 비회원 예약은 받지 않는다. 완공 이후에 회원 모집에 나서는 것도 다른 리조트와 차별화됐다.

통합 회원권을 구매하면 향후 개발하는 ES리조트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처음으로 무기명 회원권을 출시했다. 가입 시 객실과 부대업장 할인을 받고, 객실 여유가 있으면 숙박 일수를 초과해 이용할 수도 있다. 일시납 가입 시 입회 대금의 5~10%를 할인해준다. (02)508-2773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