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제기한 신동빈 이사해임 안건 부결 가능성 커
코로나19 사태로 신동주·신동빈 모두 불참
오늘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신동빈 해임 안건 논의

일본 롯데홀딩스의 정기주주총회가 2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다.

이날 주총에서는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제출한 신동빈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의 이사 해임 안건이 논의된다.

주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본의 입국 규제로 신동주 회장과 신동빈 회장 모두 불참한다.

두 사람은 현재 한국에 머물고 있다.

신동주 회장은 앞서 4월 신동빈 회장의 이사 해임의 건과 유죄 판결을 선고받은 인물의 이사 취임을 방지하기 위해 이사 결격 사유를 신설하는 정관 변경의 건을 담은 주주 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다.

신동주 회장은 "롯데홀딩스 최대 주주인 광윤사 대표이자 주주로서 롯데홀딩스의 기업지배구조 기능이 결여된 현 상황을 근본적으로 바로잡기 위해 주주 제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동주 회장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재판에서 유죄를 최종 선고받은 점을 지적하면서 "롯데그룹의 브랜드 가치와 평판, 기업가치가 크게 훼손됐다"며 신동빈 회장의 이사직 해임을 요구하고 있다.

신동주 회장은 만약 주총에서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일본회사법에 따라 이사 해임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그러나 신동주 회장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신동주 회장은 2015년 7월부터 2018년까지 5차례에 걸쳐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신동빈 회장의 해임안과 자신의 이사직 복귀를 시도했지만 모두 표 대결에서 패배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광윤사가 28.1%, 종업원 지주회가 27.8%, 롯데스트레티직인베스트먼트(LSI)가 10.7%, 관계사가 6.0% 등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의 지분은 4.0%, 신동주 회장은 1.6%다.

이 중 광윤사를 제외한 나머지 종업원 지주회와 관계사 등이 신동빈 회장 우호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LSI는 의결권이 없다.

또 신동빈 회장이 올해 4월 롯데홀딩스 회장직에 취임하면서 한국과 일본에서 모두 경영권을 완전히 장악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어 신동주 회장이 뜻을 이루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