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월 내 매각 또는 백지신탁계약 체결해야
7월 금융통화위원회에도 참석 못할 가능성
코스닥 SGA 선광 쏠리드 보유 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인사혁신처가 조윤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에 대해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인사혁신처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는 전날 조 위원에게 보유한 주식이 직무관련성이 있다는 심사 결과를 통보했다.

한국은행은 "조 위원은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할 계획"이라며 "'적법하게 처리한다'는 것은 1개월 이내(7월21일까지) 매각 또는 백지신탁계약을 체결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조 위원은 1개월 안에 보유 주식을 매각하거나 백지신탁을 해야 한다. 이에 7월 금융통화위원회에도 조 위원은 참석치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처분이 완료될 때까지 관련 업무에서 배제되기 때문이다.

조 위원은 취임 전 8개 회사 주식을 갖고 있다가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3개 주식을 빼고 매각했다. 매각하지 않아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서다. 하지만 지난 5월 말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직전 직무관련성 심사를 신청, 회의에선 제척됐다.

지난 1월 관보 기준으로 조 위원이 보유 중인 종목은 SGA(574 -2.05%) 쏠리드(10,150 +2.11%) 선광(16,500 -0.30%)이다. SGA는 74만588주, 쏠리드선광은 각각 9만6500주, 6000주를 보유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