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SK 확대경영회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 열린 '2020 SK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모습.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 열린 '2020 SK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모습.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내년도 경영전략을 짜는 확대경영회의에서 "구조적 장애물을 해결하기 위한 자신만의 성장 스토리를 준비하고 출사표를 던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0 확대경영회의'에서 "재무성과를 넘어 기업문화, 사회적 가치 제고 등 소비자와 사회로부터 신뢰를 얻는 성장 스토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매년 6월에 열리는 확대경영회의는 내년도 경영전략을 세우는 SK그룹의 최대 행사 중 하나다. 최 회장을 비롯해 SK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필수인력은 직접 참석하고 주요 관계사 임원은 화상으로 회의를 참관했다.

최 회장은 "우리가 키워가야 할 기업가치는 재무성과·배당정책 등 경제적 가치 만이 아니라 지속가능성·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소비자 신뢰와 같은 사회적 가치, 지적재산권·일하는 문화와 같은 유·무형자산을 포괄하는 전체적인 가치(토털 밸류, Total Value)"라고 했다.

이어 "각 사 CEO들은 시장, 투자자, 소비자 등과 소통하고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자신만의 성장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CEO들이 중장기 비전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거둔 경제적 성과를 시장에 알리는 데 그치지 않고 여러 이해 관계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고, 신뢰를 얻어야 모두가 공감하는 스토리가 완성될 수 있다"고 했다.

조대식 의장은 "글로벌 선진 기업은 고유의 강점을 내세워 신성장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고 신생 스타트업은 획기적 신기술로 높은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면서 "SK는 기존 사업 영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가시적이고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빠르고 과감하게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SK는 에너지·화학 분야에서 전통적 에너지 산업으로는 기업 성장이 정체될 수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 하고 친환경을 비즈니스 모델로 삼아 기업가치를 혁신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정보·통신 분야에서는 인공지능(AI)와 디지털 전환(DT) 등 4차산업의 핵심기술에 대한 테크 리더십을 확보하는 방안과 글로벌 선두기업과의 기술격차를 해소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가 진행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