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라·전북 무안·경기 연천 등서
검은콩에 이어 흰콩도 계약재배
"베지밀 14종 두유 원료로 쓸 것"
정식품, 국산콩 계약재배 600t…전년보다 3배 늘었다

두유 베지밀과 식물성 건강음료를 만드는 정식품이 전국 8개 지역에서 국산콩 600t 계약재배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정식품은 2018년 100t을 시작으로 매년 계약재배 규모를 늘려가고 있다. 올해 계약재배 수매량은 지난해 대비 3배 늘었다.

정식품은 지난해까지 검은콩 위주로 계약재배를 했다. 올해부터는 흰콩(백태)를 추가했다. 제주 오라, 전남 무안·고흥, 전북 김제, 경남 사천, 충남 공주, 경기 연천 등 전국 각 지역 우수 콩 재배 농가로부터 600t을 수매하기로 했다. 백태는 5~6월에 파종해 9~11월 사이 수확한다.

계약재배를 통해 그해 수확한 콩은 정식품에서 만드는 '베지밀 검은콩 두유 A·B', '베지밀 검은콩과 참깨 두유', '베지밀 국산콩 두유 2종', '베지밀 영·유아식 우리콩 3종' 등 14종의 두유 제품의 원료로 쓰일 예정이다.

정식품 관계자는 "지속적인 계약재배를 통해 지역 농가는 판로 걱정 없이 농업에 전념할 수 있고, 기업은 국산콩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며 "앞으로 농가와 상생하는 계약재배를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