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 허용 후 첫 실생활 적용
편의점에서 맥주 살때 신분증 없어도 모바일로 성인 인증

편의점에서 담배나 술 등 성인 인증이 필요한 상품을 구입할 때 실물 신분증이 없어도 휴대전화에 저장된 QR코드나 바코드 스캔으로 신분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편의점 CU 운영사 BGF리테일과 GS25 운영사 GS리테일은 이동통신 3사와 함께 모바일로 운전면허증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9월 규제 샌드박스 심의를 통해 임시 허용한 것으로, 실생활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서비스는 이동통신 3사가 공동운영하는 패스(PASS) 애플리케이션(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운전면허가 있는 고객이 패스 앱 내에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 이용 약관에 동의한 후 인증을 거쳐 실물 면허증을 카메라로 촬영하면 된다.

이렇게 PASS 앱에 저장된 신분 정보는 편의점의 POS(판매시점 정보관리) 시스템, 경찰청·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자동 검증 시스템과 실시간 연동돼 판매자는 고객의 미성년자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PASS 앱에서 지문이나 핀 번호로 면허증 진위와 신청자 동일인 여부를 확인하는 만큼 신분증 도용이나 개인정보 유출 문제도 차단할 수 있다고 CU 측은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CU가 22일부터 시작했고 GS25는 24일부터 시작한다.

CU 관계자는 "하루 수백명이 방문하는 편의점에서 근무자와 고객 간 불필요한 오해 없이 명확하게 본인 인증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송지택 BGF리테일 혁신부문장은 "생활 속 가장 가까운 소비 채널인 편의점에 모바일 신분 확인 서비스가 도입됨으로써 고객 및 점포 운영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