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표준원, 48개 제품 조사
해외 구매대행 서비스를 통해 매입한 제품 상당수가 국내 안전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2일 인기 해외 구매대행 제품 중 물놀이 튜브, 전동 킥보드, 카시트 등 11개 품목, 48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48%인 23개 제품이 국내 안전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물놀이 튜브는 조사 대상 전체인 5개 제품이 내구성 기준 등을 충족하지 못했다. 전동 킥보드는 5개 제품 전체, 전기 자전거는 5개 중 3개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카시트는 5개 제품 중 3개가 교통사고나 급정거 시 어린이를 보호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해당 구매대행 사업자와 유통사에 구매대행을 중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