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이 모빌리티(이동수단) 데이터를 활용한 금융 사업에 나선다. 개인의 운전습관과 자동차 정비 현황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자동차 대출 금리를 낮춰주는 등 비금융 정보를 활용한 금융 상품을 만들기로 했다.

JB금융그룹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의 금융분야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발표했다.

마이데이터란 데이터 주인이 서비스 제공업체가 아닌 데이터를 만들어낸 개인에게 있다는 개념이다. 개인이 데이터의 열람 및 제공 권한을 갖고, 이를 서비스 업체에 넘기면 기업들은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JB금융은 계열 전북·광주은행과 JB우리캐피탈이 '모빌리티 연계 금융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데이터 플랫폼 업체인 ㈜핀테크, SK그룹 계열인 SK텔레콤·에너지·네티웍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마이데이터 사업 우선권이 주어지는 실증데이터 사업에 참여했다. ㈜핀테크는 간단한 인증만으로 신용·자동차·생활정보를 보여주는 모바일 앱 '모니'를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자동차 내비게이션 앱 '티맵'을 통해 개인의 운전습관을 측정, 자동차 보험료를 깎아주는 데이터 기반 사업을 하고 있다. SK에너지와 SK네트웍스는 각각 주유소, 정비(스피드메이트) 및 렌터카(SK렌터카)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 업체들이 보유한 모빌리티 데이터를 활용하면 보다 금리가 낮은 중고차 대출 등 기존에 없던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JB금융 관계자는 "자동차 금융업을 하는 JB우리캐피탈과 주차장 사업에 진출한 SK네트웍스가 연계하면 무궁무진한 데이터 기반 신사업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