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폭로했다가 보복해고"…CJ대한통운 택배기사 단식농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동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은 부당해고를 철회하고 당장 고용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8년 4월 CJ대한통운 부산 대리점에 입사한 택배기사 권용성씨는 대리점 소장의 수수료 횡령 의혹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노조에 가입해 활동하던 중 올해 3월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다.

노조는 "계약해지는 대리점 비리에 대한 보복성 조치이고, 노조 활동을 막기 위한 부당해고"라며 "CJ대한통운은 사태를 수수방관하고 있어 사태가 장기화할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이달 2일부터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권씨는 복직과 택배기사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이날부터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권씨는 "20여일째 농성을 하고 있지만, 해결 고리는 아직도 보이지 않고 있다.

해고는 살인이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낀다"며 "법의 사각지대 속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택배 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수수료 횡령 의혹이 제기된 부산 대리점 소장에 대해 법적 조처를 하고, CJ대한통운 본사에도 권씨의 복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