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엔 풍력 발전단지 조성
'친환경에너지 종합기업' 가속도
구자용 E1 회장(가운데)과 최승준 강원 정선군수(오른쪽), 유재철 정선군의회 의장이 정선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에서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E1 제공

구자용 E1 회장(가운데)과 최승준 강원 정선군수(오른쪽), 유재철 정선군의회 의장이 정선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에서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E1 제공

액화석유가스(LPG) 전문기업인 E1이 태양광 발전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올 하반기엔 풍력 발전단지 조성도 계획하고 있어 ‘종합 친환경에너지 기업’이라는 미래 비전 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E1은 강원 정선에 8㎿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준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착공한 이후 11개월 만이다. E1은 축구장 약 10개 면적(6만9166㎡) 부지에 조성된 발전단지에서 연간 1000만㎾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총 29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E1은 전력 수급 안정화를 위해 21㎿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ESS)도 연계 구축했다. 이번 사업의 설계·조달·시공(EPC) 및 전력 배분은 LS일렉트릭(옛 LS산전), 태양광 모듈은 에스에너지, 배터리는 삼성SDI가 맡았다. 총 사업비는 287억원이다.

E1이 생산한 전력 중 계통한계가격(SMP)은 전력거래소에 판매하고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는 공동사업자로 참여한 한국서부발전이 전량 매입할 예정이다.

E1이 ㎿급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회사가 2018년 준공한 90㎾급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의 약 90배 규모다. E1은 올초 신재생 민자발전 사업팀을 신설하고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영역 확대를 위해 준비해왔다. 올 하반기에는 인천 LPG 저장기지 및 충전소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단지를 추가 조성하고 강원 영월에 풍력 발전단지도 착공할 예정이다.

구자용 E1 회장은 “회사가 지속 가능한 에너지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 첫발을 내딛었다”며 “앞으로 태양광뿐만 아니라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