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비용·노동환경·규제 때문"
해외진출 기업 10곳 중 9곳은 "국내로 안 돌아간다"

해외로 진출한 국내 기업의 93.6%는 국내로 복귀할 계획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높은 생산비용, 노동환경, 각종 규제 등의 이유 때문이다.

강기윤 미래통합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비공개로 실시한 '해외진출기업에 대한 실태조사'를 분석해 1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해외진출기업 1028곳 중 962곳은 현행 해외사업장을 유지하거나 해외지역의 사업 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기업 중 93.6%에 달하는 수치다.

반면 해외사업장의 축소 또는 철수를 고려하고 있는 기업은 43개사(4.2%), 국내 혹은 해외로 이전할 예정인 기업은 23개사(2.2%)로 나타났다.

기업들이 국내 이전을 검토하지 않은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건 ‘생산비용 상승’이었다. ‘노동환경(58.3%)’, ‘각종 규제(33.3%)’가 그 다음이었고 ‘구인난(25%)’, ‘기타(8.3%)’ 등도 있었다.

해외진출기업들이 국내 복귀를 위하여 개선되길 원하는 사항으로는 ‘세제감면’이 18.7%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투자보조금(17.0%)’, ‘인력지원(7.3%)’, ‘입지지원(2.8%)’ 등의 순서였다.

강 의원은 “2013년 유턴기업지원법이 시행됐지만소극적으로 대처해 전 세계적인 리쇼어링 정책 시행에 비하여 뒤떨어지고 있다”며 “투자보조금과 세제지원 확대 등을 중심으로 한 유턴기업지원특별대책을 조속히 수립하여 발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