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18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0.88달러) 상승한 38.8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24분 현재 배럴당 2.04%(0.83달러) 상승한 41.5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도로 열린 장관급 공동감시위원회(JMMC)에서 철저한 감산 약속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 유가를 뒷받침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30%(4.50달러) 내린 1,731.10달러에 마감됐다.

국제유가, 감산 약속 재확인에 상승…WTI 2.3%↑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