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바뀐 카니발…더 웅장해졌네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출시 예정인 신형 카니발 렌더링(컴퓨터로 그린 차체 외관·사진) 이미지를 18일 공개했다. 카니발은 기아차를 대표하는 미니밴으로 1998년 출시 이후 국내외에서 200만 대 이상 팔린 베스트 셀링카다.

새 카니발은 2014년 나온 3세대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4세대 모델이다. 외관 디자인의 콘셉트는 웅장한 볼륨감이다.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은 오케스트라 지휘자의 균형 잡힌 연주를 모티브로 삼았다. 헤드램프는 박자와 리듬을 형상화해 역동적인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하나의 선으로 연결해 속도감을 더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존 미니밴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했다”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구매를 희망하던 고객들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