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이사·감사 선임안 상정…"제주항공에 후보 명단 요청했으나 답 없어"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작업이 임금 체불 문제에 가로막힌 가운데 이스타항공이 이달 말로 예정된 딜 클로징(종료) 시한을 앞두고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업계 안팎에서는 이스타항공 측이 제주항공에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라는 일종의 '압박용'으로 임시 주총 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최근 주주들에게 오는 26일 임시 주총을 소집한다는 내용을 공고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임시 주총에 발행 주식 총수를 1억주에서 1억5천만주로 늘리는 정관 일부 변경안과 신규 이사 3명 선임, 신규 감사 1명 선임 안건 등을 상정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 26일 임시주총 소집…제주항공 압박용?

다만 신규 이사와 감사 후보자는 계약상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이 지명하는 인물로 선임해야 한다.

이 때문에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에 그동안 수차례 후보자 명단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임시 주총을 열고 신임 이사와 감사를 선임할 예정이었으나 지난달 7일 제주항공이 임금 체불 문제 해소를 요구하고 나서며 인수 작업 논의가 중단된 탓에 주총을 열지 못했다.

만약 이달 26일 예정대로 임시 주총이 열리고 제주항공이 지명하는 인물이 이사에 선임되면 이스타항공 인수 작업 마무리에도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딜 클로징을 위한 사전 작업인 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주항공 측이 이스타항공의 임시 주총 소집과 이를 위한 이사 후보 명단 제공 등에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어 예정대로 주총이 열릴지는 미지수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계약상 의무사항이어서 딜 클로징 시한(29일) 전에 주총을 소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제주항공 측에 거듭 후보자 명단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아무런 답이 없고 심지어 계약 연장 합의에 대한 의사 표현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측은 "모르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스타항공, 26일 임시주총 소집…제주항공 압박용?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 의지에 변함이 없다"는 설명 외에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제주항공 입장에서 정부 지원도 예정된 마당에 이스타항공 인수 자체를 포기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당장 인수 작업을 마무리하기보다 시간을 조금 더 두고 따져보려고 할 것"이라며 "하지만 이스타항공의 경우 이달을 넘기기도 쉽지 않아 딜을 서둘러 마무리하고 싶기 때문에 양측에 이견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에 1천7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최대현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전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인수 세부조건으로 계속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세부안이 확정되고, 남아 있는 베트남 기업결합승인이 끝날 시점에서 산은과 수은이 내부 심사를 거쳐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26일 임시주총 소집…제주항공 압박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