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찬의 핀테크·짠테크
대한민국은 ‘포인트 공화국’이다. 대기업부터 동네 카페와 미용실까지 자체 포인트를 운영한다. 자신도 모르는 새 수십 개의 멤버십 포인트에 가입돼 있지만 얼마나 쌓였는지 알지 못한다. 결국 사용도 못하고 소멸되는 사례가 부지기수다. ‘짠테크’는 이렇게 널리 흩어져 있는 포인트 관리부터 시작한다. 자주 사용하는 포인트로 한 번에 몰아주면 쏠쏠하게 현금처럼 쓸 수 있다.

직장인 A씨는 매달 정기예금 이자를 ‘하나머니’로 받는다. 하나은행에서 이자를 만기에 현금이 아니라 매달 하나머니로 받으면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고 해서다. 지난해 예금 가입 후 A씨가 이자로 받는 하나머니는 매달 1만원 안팎. A씨는 매달 하나머니가 들어올 때마다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전환해 온라인 쇼핑 자금에 보탠다.

하나금융그룹의 통합멤버십인 하나머니는 13개 멤버십 포인트와 16개 항공사 마일리지로 전환할 수 있다. 이 중 네이버페이, 페이코, CJ원포인트 등 11개 멤버십 포인트로 전환하면 포인트의 2%를 돌려주기까지 한다.

신한, KB, 우리, 농협금융지주도 각각 ‘마이신한포인트’ ‘포인트리’ ‘위비꿀머니’ ‘NH포인트’라는 통합 멤버십 포인트를 운영 중이다. 다른 포인트로 전환하는 것은 물론 다른 포인트를 갖고 와서 계좌로 입금해 ‘현금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포인트 전환 과정을 이용한 ‘포테크(포인트+재테크)’ 수단도 있다. 부산은행의 ‘썸포인트적금’은 현금뿐 아니라 ‘엘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체리피커’들은 매달 30만원까지 적립할 수 있는 엘포인트를 하나머니로 충전한다. 하나머니를 엘포인트로 전환하면 2%를 재적립해 주는 혜택을 이용한 것이다.

포인트를 한데 모아 쓰려면 어디에 흩어져 있는지부터 아는 것이 중요하다. 카카오페이, 삼성페이, 페이코 등 간편결제 앱은 멤버십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멤버십 추가만 하면 알아서 이름과 전화번호 등의 정보를 통해 자동으로 지금까지의 적립 포인트를 한눈에 보여줄 뿐만 아니라 결제 시 자동 적립도 도와준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