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머티리얼즈 불화수소 가스 양산
포토레지스트 개발에도 400억 투자
SK머티리얼즈 경북 영주사업장 전경. SK머티리얼즈 제공

SK머티리얼즈 경북 영주사업장 전경. SK머티리얼즈 제공

SK그룹이 공을 들여온 반도체 소재 국산화가 결실을 맺고 있다.

SK그룹은 그룹내 반도체 소재 생산 회사인 SK머티리얼즈가 최근 초고순도(순도 99.999%) 불화수소(HF) 가스 양산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SK머티리얼즈는 작년 말 시제품 개발에 성공하고 경북 영주공장에 15t 규모 생산시설을 지었다.

초고순도 불화수소 가스는 반도체 제조에 쓰이는 핵심 소재다. 작년 7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우대국)에서 배제하면서 단행한 3개 수출규제 품목(불화수소,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중 하나다. 반도체 공정 미세화로 수요는 급증하는데 해외 의존도가 100%에 달했다. 2023년까지 국산화율을 70%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SK머티리얼즈는 포토레지스트(감광액) 개발에도 나섰다. 포토레지스트는 빛의 노출에 반응해 반도체 회로패턴을 구성하는 필수 재료다. 이 회사는 내년에 400억원을 투자해 불화아르곤 포토레지스트(ArF PR) 생산시설을 준공하고 2022년부터 연 5만갤런 규모 포토레지스트를 생산할 계획이다. 포토레지스트 보조재인 하드마스크(SOC)도 생산한다. SK머티리얼즈는 15일 이사회에서 이같은 방안을 결정했다. 공장부지는 세종시가 유력하다.

SK그룹은 소재 국산화 과정에서 확보한 역량을 중소기업으로 연결해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중소협력사들이 고순도 가스를 정제하는 과정에 필요한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해 업계 전체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반도체 산업 경쟁력을 키우고 고용 창출 효과도 내겠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