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은 17일 북한발(發) 위험과 관련해 "원화가 소폭 약세를 보였지만, 외평채 가산금리 및 CDS프리미엄은 축소되는 등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은행은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통해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한 국제 금융시장 반응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회의는 윤면식 부총재가 주재했으다. 유상대 부총재보, 박종석 부총재보와 통화정책국장 금융시장국장 공보관 투자운용부장이 참석했다.

한은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상존하는 가운데 북한 리스크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이에 유의하면서 시장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