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우여곡절 끝에 해외 판매까지
제주용암수 中·베트남서도 마신다

오리온이 16일 중국과 베트남에서 생수 판매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 ‘오리온 제주용암수’(사진) 국내 판매를 시작한 지 6개월여 만에 해외 판로를 열며 미네랄워터 시장 글로벌 1위 브랜드인 에비앙에 도전장을 냈다.

오리온은 제주용암수를 하오리유 룽옌취안(好友 熔岩泉·오리온 용암천)이라는 제품명으로 중국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등 3개 대도시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 편의점과 온라인몰 징둥닷컴에 입점했다. 미네랄워터에 관심이 많은 2030세대 직장인을 주소비자층으로 겨냥했다. 중국 생수시장은 2018년 216억달러에서 지난해 235억달러로 커졌다. 올해는 250억달러를 넘길 전망이다. 베트남은 호찌민과 하노이 등 2개 도시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중국과 달리 한글 제품명을 베트남어와 함께 병기한 것이 특징이다. 현지에서 불고 있는 한류 열풍을 반영했다.

오리온은 제주용암수를 수출하기까지 적지 않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난해 1200억원을 들여 제주 성산읍에 해양심층수를 뽑아 올려 담수화하는 공장을 완공했다. 하지만 취수권을 놓고 제주도와 마찰을 빚었다. 해외 판매만을 목적으로 취수를 허가했다는 제주도와, 최소한의 국내 판매 실적이 있어야 수출이 가능하다는 오리온의 입장이 팽팽히 맞섰다. 제주도가 브랜드 소유권을 가진 1위 생수 브랜드 삼다수의 존재가 오리온의 취수를 막는 이유였다. 오리온이 상당한 제주 지역 사회공헌을 약속하고, 국내 생산량을 하루 200t으로 한정하기로 하면서 취수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