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규제 충족하는 제품..친환경마크도
노루페인트, 약 2500억 규모 국내 방수재 시장점유율 1위
노루페인트가 여름 장마철을 맞아 옥상 방수재 ‘에코크린탄’을 앞세워 방수재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지난해 출시된 에코크린탄은 6가크롬화합물, 납, 카드뮴, 수은 등 4대 유해 중금속과 6대 프탈레이트를 비롯해 유독물질로 분류되는 2-클로로아닐린(MOCA) 성분을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우레탄 제품이다. 국가표준(KS) 인증 기준를 상회하는 물성으로 건설용 도막 방수재 항목인 KS F 3211 우레탄 고무계 1류 인증을 취득했드며,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친환경 마크도 획득했다.
노루페인트 방수페인트 '에코크린탄'

노루페인트 방수페인트 '에코크린탄'

노루페인트는 옥상 방수 도료 본격 성수기에 돌입하는 이달부터 에코크린탄의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도장업자를 대상으로 제품세미나와 품평회를 열어 품질을 알리고 있으며, 페인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 ‘페인트잇수다’에서 노루페인트 기술연구원과 함께 에코크린탄을 활용한 옥상 방수 시공 순서와 방법을 일반소비자에게도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오는 8월에는 ‘환경부 MOCA 제한물질 지정 고시’ 유예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일반 페인트 판매점에서 MOCA가 포함된 제품을 판매, 보관, 저장, 운반 등 사용하는 것이 제한된다. 에코크린탄은 환경부 규제에 해당하지 않는 제품이다.

페인트 관계자는 "방수재를 시공하기 적합한 시기인 6월부터 방수재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며 "에코크린탄을 앞세워 약 2500억원 규모인 국내 방수재시장 점유율 1위를 수성하겠다”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