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들이 예·적금 이자를 추가로 얹어주는 마케팅에 한창이다. 첫 계좌 거래를 트거나,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다고 약속하면 우대금리를 주는 방식이다.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가 ‘0%’대로 떨어지면서 보너스 이자를 주는 마케팅의 효과가 올라갔다는 판단이다.

신한금융 최고 年8.3% 적금…'보너스 이자' 마케팅 뜨겁네

신한금융은 15일 최대 연 8.3%의 이자를 챙길 수 있는 ‘신한플러스 멤버십 적금’을 50만 계좌 한도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월 30만원까지 납입 가능한 6개월 만기 자유적립식 적금으로 기본 금리는 연 1.2%다. 자동이체를 신한은행 계좌에 연결해두고, 최근 3개월간 적금에 가입한 적이 없다면 연 0.3%포인트씩의 우대금리를 더 준다.

이와 별도로 우수고객 대상 멤버십인 ‘신한플러스 멤버십’에 가입하고, 신한체크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하는 등 신한금융 계열사를 이용하는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납임금액의 연 6.5%까지 현금 혹은 마이신한포인트 등으로 지급한다. 실질 금리가 최고 연 8.3%인 셈이다.

SC제일은행과 삼성카드도 이날 연 7.0%까지 이자를 지급하는 ‘부자되는 적금’을 내놨다. 기본금리인 연 1.6%에 삼성카드에 신규 가입해 실적을 채우면 최대 연 5.4%포인트의 이자를 얹어준다. 12개월 만기 상품으로 월 10만원 또는 25만원을 부을 수 있다.

하나금융, SK텔레콤의 합작 핀테크 회사인 핀크도 산업은행과 손잡고 최대 연 2.0%의 금리를 주는 ‘T이득통장’을 선보였다. SK텔레콤 가입자가 핀크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가입할 수 있는 자유입출금식 통장이다. 기본금리 연 1.0%에 산업은행의 마케팅에 동의하는 것만으로 연 1%포인트의 이자를 더 준다. 예치금 기준 200만원까지 연 2.0%, 그 이상은 연 0.5%의 이자율을 적용한다. 저축은행에서조차 연 2%대 파킹통장이 사라지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인기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대훈/박진우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