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드 프리미엄 제품 승부
14일 리투아니아 카우나스 가전매장에서 방문객이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14일 리투아니아 카우나스 가전매장에서 방문객이 LG 올레드 갤러리 TV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미국 유럽 등 해외시장의 TV 매장을 재단장해 잇따라 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문을 닫았던 각국 가전매장들이 재개장하면서 주춤했던 TV 매출이 하반기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제품인 ‘LG 올레드 갤러리 TV(모델명: GX)’ 판매 확대를 위해 주요국 매장에 전용 진열대를 설치하기 시작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65인치 기준 20㎜가 채 안 될 정도로 두께가 얇은 게 특징이다.

LG전자는 가벽 모양의 진열대를 세워두고 TV를 걸어 방문객이 정면과 측면에서 화질과 두께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최대 시장인 미국에선 베스트바이가 지난달부터 600곳 이상의 매장을 다시 열었다. 자툰, 미디어마크트 등 유럽 대형 가전매장을 운영하는 독일의 세코노미도 지난달 전체 매장의 92%를 재개장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