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알서포트에서 열린 '소프트웨어(SW) 수출기업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알서포트에서 열린 '소프트웨어(SW) 수출기업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소프트웨어 산업을 수출 산업화하고 산업구조를 개선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송파구에 있는 비대면 솔루션 프로그램 기업 '알서포트'를 찾아 관련 산업 현황을 보고받았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산업과 소프트웨어 산업 등이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소프트웨어 산업을 잘 할 수 있는 DNA를 가졌다"며 "코로나19로 비대면 산업이 각광받는 점을 기회로 삼고 디지털 전환이라는 시대적 상승기류를 타면 새로운 수출산업으로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프트웨어 산업이 활성화돼 유니콘 기업, 데카콘 기업이 많이 나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가 당부한 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의 비상장 벤처기업이다. 데카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유니콘 기업의 10배인 10조원 이상의 스타트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