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효과 극대화 위해 정부와 긴밀 협력"
"한은, 위기해결사 주장에 힘 얻고 있어"
"포스트 코로나 위해 생산성 주도 성장체계 구축해야"
이주열 총재는 70주년 기념사를 통해 "한국은행이 위기해결사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총재는 70주년 기념사를 통해 "한국은행이 위기해결사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통화정책은 경제가 위기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될 때까지 완화적으로 운용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70주년 기념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중앙은행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시장 안정과 원활한 신용흐름 유지를 위해 필요시엔 금리 이외의 정책수단도 적절히 활용할 것"이라며 "정책효과가 극대화되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위기에 맞서 중앙은행이 위기 해결사(Crisis fighter)로 나서야 한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이 총재는 "국민의 재산의 발권력을 신중하게 행사하는 것이 중앙은행이 지켜야 할 기본원칙"이라며 "위기 해결사로서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힘을 얻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선 "중앙은행의 준재정적 역할에 대한 요구를 어디까지 수용해야 하며, 그 정당성은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시장개입 원칙을 어떻게 정립할 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사회적 공감대(컨센서스)를 도출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해선 생산성 주도의 성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물적자본에 의존하는 과거의 성장 패러다임을 넘어서지 않고서는 위기 극복 후에도 저성장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면서 "민간의 자율성과 창의성이 활발히 발휘되도록 지식과 기술에 기반하는 생산성 주도의 성장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고 했다.

최근 발표한 'BOK 2030'에 대해선 "한국은행의 역할을 새롭게 정립하기 위해 수립한 중장기 발전전략으로, 외부의 조언과 내부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완성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BOK 2030은 향후 10년간 한은의 지향점과 할 일을 담은 종합 계획이다.

끝으로 이 총재는 "우리의 결정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에 기여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에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매 순간 냉철하게 판단하면서 각자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