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 대비 0.6% 올라
5월 수출입물가 '석탄·석유' 상승 힘입어 3개월 만에 반등

5월 수출입물가가 전월 대비 상승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이 오른 영향이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월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0.6% 올랐다. 3개월 만의 반등이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와 비교했을 때는 8.2%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농림수산품이 0.7% 내린 반면 공산품은 0.7% 상승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은 19.5% 뛰었다.

휘발유(59.0%), 경유(16.8%), 나프타(45.0%), 벤젠(23.6%), 프로필렌(11.5%) 등이 올랐다. TV용 액정표시장치(LCD, -4.8%), 플래시메모리(-1.3%), 컴퓨터모니터(-3.4%) 등이 내렸다.

5월 수입물가도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전월 대비 4.2% 올랐다. 올 들어 4월까지 하락한 뒤 5개월 만에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12.8% 하락했다.

원재료가 광산품 상승으로 전월 대비 14.8%,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의 상승에 힘입어 1.8% 올랐다.

수입 품목 가운데는 원유(49.9%), 나프타(41.6%), 프로판가스(48.2%) 등의 상승 폭이 컸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