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 제품 특허·상표·판매 권리 확보
바이오·케이컬 의약품 아우르는 종합 제약바이오社 도약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이 다국적제약사 다케다제약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18개 제품 사업권을 인수했다. 셀트리온의 첫 대형 인수합병(M&A)으로 규모가 3300억원에 달한다. 셀트리온은 이를 계기로 종합제약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케미컬의약품(화학합성의약품)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다케다제약의 아시아태평양지역 프라이머리(Primary Care) 사업과 관련 자산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다케다제약으로부터 한국 태국 대만 홍콩 마카오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호주 등 9개 시장에서 판매 중인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브랜드 18개 제품의 특허, 상표, 판매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이들 제품은 9개 지역에서 2018년 기준 1억4000만달러(약 17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셀트리온은 이들 제품을 셀트리온제약과 셀트리온헬스케어를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인수금액은 총 3324억원이다. 인수 절차는 셀트리온의 싱가포르 자회사를 통해 이뤄진다. 기업결합신고 등 과정을 거쳐 올해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이 인수하는 제품군에는 당뇨병 치료제 '네시나'와 '액토스', 고혈압 치료제 '이달비' 등 전문의약품은 물론 일반의약품인 감기약 '화이투벤', 구내염 치료제 '알보칠'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바이오의약품과 케미컬의약품을 아우르는 종합 제약바이오 회사로 도약할 것이라는 계획도 내놨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그동안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해온 바이오의약품 제품군에 강력한 케미컬의약품 제품군을 보강할 수 있게 됐다"며 "브랜드 경쟁력을 갖춘 일반의약품 제품까지 확보해 소비자들에게 보다 친숙한 셀트리온 브랜드로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은 그간 쌓아온 연구개발(R&D) 역량을 토대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개발에 속도를 내는 동시에 새로운 파이프라인 도입으로 당뇨·고혈압 제품의 포트폴리오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 부회장은 "다케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제품군 인수는 외국계 제약사에 의존하던 당뇨·고혈압 치료제를 국산화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초고령 사회에서의 국민 보건 및 건보재정 건전성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셀트리온이 글로벌 종합 제약바이오 회사로 올라서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