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영유아 발달진단·치료에 2억원 지원

롯데지주는 복지시설과 위탁가정, ‘싱글맘’ 자녀들의 발달진단과 조기 치료를 위해 총 2억원의 기금을 대한사회복지회와 보바스어린이의원에 10일 전달했다. 발달 상태를 주기적으로 진단받지 못해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는 영유아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이다. 전달식에는 윤연중 보바스어린이의원장(왼쪽부터)과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장, 오성엽 롯데지주 사장, 이봉철 롯데의료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지주는 대한사회복지회의 위탁시설 네트워크, 보바스어린이의원 의료진과 함께 오는 10월까지 영유아 50여 명의 발달 상태를 진단하고, 치료가 필요한 경우 통원 또는 입원 치료를 받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롯데는 2013년부터 사회공헌 브랜드 ‘맘(mom)편한’을 만들어 ‘맘편한 공동육아나눔터’ ‘맘편한 꿈다락’ 등 여성과 아이들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