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때 군함지원했던 뉴질랜드에 군함 수출
현대중공업 건조한 뉴질랜드 최대 규모 군수지원함 출항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뉴질랜드 최대 규모 군수지원함이 출항했다.

현대중공업은 10일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해군의 2만6000t급 최신예 군수지원함인 '아오테아로아(AOTEAROA)'함(사진)의 출항식을 열었다. 출항식에는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성일 방위사업청 국제협력관 등이 참석했다. 한국 해군은 군수지원함 대청함을 배치해 아로테아로아함을 환송했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7월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아오테아로아함을 수주했다. 길이 173m, 폭 24m로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 규모다.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데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70년전 6·25전쟁 때 우리나라에 군함을 지원했던 뉴질랜드에 군수지원함을 수출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는 “크기만큼이나 다재다능한 아오테아로아함을 통해 재난구호활동 등 많은 지원활동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한국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80여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건조했다. 지금은 대형수송함(LPX-Ⅱ) 개념설계와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사업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