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10일 글로벌 주식과 채권, 물가연동채 등 인플레이션 헤지(위험 회피) 자산에 분산투자하는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 '삼성 MAN 투자밸런스 펀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과 하나금융투자를 통해 판매되는 이 펀드는 영국계 금융그룹 만 그룹(Man Group)의 시스템 운용 전문 자회사 AHL사의 대표 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다.

다양한 자산에 탄력적으로 분산투자하면서 펀드의 변동성을 일정 수준 이하로 관리해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와 닛케이 지수 선물, 미국과 영국 국채 선물, 미국·유럽 신용부도스와프(CDS), 달러 선물 등 지역과 국가 제한 없이 유동성이 높은 종목을 투자대상으로 선정한다.

목표 변동성은 10% 안팎으로, 이 10%를 세계 주식과 채권 관련 상품, CDS 등 회사채 관련 자산, 인플레이션 헤지 자산에 2.5%씩 할당한다.

글로벌 주식 관련 상품군에서 변동성이 2.5%에서 5%로 증가하면 투자자산 비중을 절반으로 줄여 변동성 한도 2.5%를 맞추는 식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금융시장의 국면별 리스크 관리에 탁월하다는 점에서 중위험·중수익 성향의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밝혔다.

[증시신상품] 삼성자산운용, '삼성 MAN 투자밸런스 펀드'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