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품질운영시스템 평가 통과
전장사업 기반 기술·제품 협력
팅크웨어가 현대자동차그룹 품질운영시스템 평가제도를 통과해 1차 협력사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여년 동안 내비게이션과 블랙박스 등 자동차 관련 제품을 개별 소비자에게 판매해왔던 팅크웨어는 이번에 현대차 협력사 선정을 계기로 B2B(기업간 거래)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2018년 완성차업체에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전장사업부를 만들어 운영해왔으며 미국 포드 본사의 공식 블랙박스 공급업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팅크웨어는 앞으로 블랙박스를 비롯한 자동차 관련 제품과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현대차그룹과 협업할 기반을 만들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향후 장기적으로 협력해 제품과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해정 팅크웨어 전장사업본부장은 “팅크웨어의 기술을 현대차그룹의 사업에 접목시켜 양사가 모두 성장할 수 있는 핵심 연구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전장사업본부를 중심으로 전기차 및 자율주행 시대의 필수 요소로 부각되고 있는 영상인식 분야와 지도 인프라 기술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블랙박스,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AEB(긴급제동장치),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등의 제품 융복합화를 위한 기술 기반을 확보했다. 고정밀 지도(HD맵), 부분 업데이트, 증강현실 등 지도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활용해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달라질 완성차업계의 요구사항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중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