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부문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1038억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지난 3월 항공사에서 긁은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고객들이 한꺼번에 항공권을 취소·환불한 탓이다.

9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전국 소비유형별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가운데 항공사 부문의 3월 사용액은 -1038억원이다.

개인 신용카드 항공사 결제액은 지난해 11월 3991억원에서 12월 4471억원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1월 4249억원으로 줄더니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기 시작한 2월 533억원으로 급감했다.

3월에는 한은이 통계를 낸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결제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항공업계에서는 항공권 선결제가 이뤄지는데 코로나19가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고객들이 3월에 대규모로 결제를 취소한 영향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항공사에) 정상적인 매출이 생기지 않은 상태에서 취소량이 너무 많다 보니까 통계상 마이너스로 잡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항공 뿐만 아니라 면세점(-88.0%), 여행사/자동차 임대(-83.0%), 여행/교통(-79.5%), 숙박(-61.1%) 등의 부문에서 작년 말 대비 50% 넘게 결제가 급감했다.

전체 신용카드 결제액은 작년 12월 48조4076억원에서 올해 3월 41조9163억원으로 13.41%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