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새 먹거리 발굴
신성장산업 등 대출·투자 확대
신한 'NEO 프로젝트' 가동…혁신기업에 85조 지원

신한금융그룹이 정부의 신성장동력 발굴 사업인 ‘한국판 뉴딜’을 지원하는 ‘신한 네오(NEO)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8일 발표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고,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자는 취지다.

프로젝트의 핵심 방향은 ‘신성장산업 금융지원’ ‘신디지털금융 선도’ ‘신성장 생태계 조성’ 등 세 가지다. 우선 신성장산업 금융지원을 위해 데이터, 디지털 인프라, 친환경 등 미래 유망 산업분야 창업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연세대와 협업해 마련한 ‘신한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를 금융지원 기업 선정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성장산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도 늘리기로 했다. 계열사 통합 기업금융투자(CIB) 조직인 신한GIB(글로벌&그룹 투자은행)를 활용해 스마트도시 조성 사업 등에 투자하기로 했다. 혁신 기업에 향후 5년간 85조원 규모로 대출 및 투자를 해주기로 했다. 기존 계획보다 20조원 늘렸다.

또 신디지털금융 선도 차원에서 최근 설립된 데이터거래소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종이 없는 여신심사, 소상공인 특화 디지털 플랫폼 등 기업금융 전 분야를 디지털로 바꾸는 작업을 서두를 계획이다. 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선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퓨처스랩’을 통해 디지털 혁신기업에 2023년까지 11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신한금융은 5년여간 6700명을 채용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한국판 뉴딜 정책 목표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은 “네오 프로젝트는 저금리 및 저성장 시대를 맞아 새로운 기회를 마련하고,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