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中企직원 가족 치료비 5억 전달

윤종원 기업은행장(앞줄 왼쪽 네 번째)은 8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24명에게 치료비 5억원을 전달했다. 윤 행장과 기업은행 임원들이 기부를 통해 치료비를 마련했다.

기업은행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