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커머스 연결하는 신개념 통장
"언택트 시대, 디지털 전략 가속화"
'네이버통장' 오늘 18시 출격…하루만 맡겨도 연 3% 수익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은 '네이버(295,000 +0.34%)통장'이 금융시장에 출격한다.

미래에셋대우(8,350 -0.24%)네이버파이낸셜의 합작품인 네이버통장이 8일 오후 6시 출시될 예정이다.

네이버통장은 미래에셋대우네이버파이낸셜이 제휴해 선보이는 금융서비스다. 신한 국민 우리 하나은행 등 기존의 시중은행이나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의 예적금 통장과는 조금 다르다. 증권사의 수시입출식 단기 상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여서다. CMA는 은행의 보통예금처럼 수시입출금 기능과 이체 및 결제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자는 하루마다 붙는다.

하루만 맡겨도 최대 연 3%의 수익률을 준다. 하지만 네이버통장 예치금의 100만원까지만 이 같은 이자를 제공하고, 전달 네이버페이 결제 금액이 월 10만원을 넘어야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대신 네이버페이를 연동해 네이버쇼핑을 이용하면 결제 금액의 최대 3%를 포인트로 준다.

고객들이 간단하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통장개설은 네이버 앱에서 비대면으로 쉽고 간편하게 가능하고, 이용 고객은 하나의 네이버 통장으로 CMA 뿐만 아니라 미래에셋대우 앱 등을 통해 국내주식, 해외주식 및 펀드 등 금융상품의 거래도 가능하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네어버통장 출시를 계기로 네이버와 더욱 다양한 디지털 시너지 사례를 만들어갈 예정"이라며 "언택트 시대에 맞는 디지털화 전략이 한층 더 역동성 있게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