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고객사 원하는 콘텐츠 즉각 대응
기술 홍보관 전시품 활용한 미래차 핵심 부품 시연
현대모비스, 영상으로 기술 홍보 '언택트 마케팅' 강화

자동차 부품기업인 현대모비스가 언택트(untact·비대면) 마케팅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모터쇼 참가나 고객사 방문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수주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가상 기술 전시회와 온라인 실시간 제품 홍보, 핵심 기술 시연 영상 제작 등 비대면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수주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모터쇼등 오프라인 전시회에 참석하는 대신 '가상 기술 전시회'를 열 계획이다. 자율주행 센서 등 미래 기술과 제동, 에어백 등의 핵심 분야 신기술을 VR(가상현실) 콘텐츠로 제작해 고객사에 제공하는 것이다.

또 온라인 방송 플랫폼을 활용한 제품 홍보도 준비 중이다. 기술연구소에 방송 시스템을 마련하고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자료 설명, 제품 시연, 질의응답 등을 할 계획이다.

미래 차 분야 주요 제품에 관한 영상도 제작한다. 기술 개발 배경과 의미, 특장점을 담당 연구원이 나와 설명하는 방식이다.현대모비스는 리모델링을 마친 경기도 용인 기술연구소 내 기술 홍보관을 제품 영상 제작 등에 적극 활용키로 했다. 갤러리 형태인 기술 홍보관은 회사의 미래차 분야 선행 신기술 66종이 전시 중이다.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완성차 수주 실적은 2017년에는 12억달러에서 작년엔 17억5000만달러로 증가했다. 올해는 27억 달러 규모의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성훈 현대모비스 차량부품영업부문장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고객과 소통할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다" 며 "차별화된 기술 콘텐츠와 발 빠른 대응 역량을 갖춰 비대면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