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연합뉴스

삼성은 6일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승계 작업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는 증거를 확보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삼성은 이날 밤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이 부회장은 어떤 불법적 내용도 보고 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에 협조한 인물이 인사상 불이익을 받은 정황이 있다는 내용은 어떤 진술이나 근거도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은 또 "당사자는 물론 회사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최소한의 반론도 듣지 않은 점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출처가 분명치 않고 유죄를 예단하는 일방적 보도를 자제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한 매체는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배경에 '이 부회장에게 승계 작업을 일부 보고했다'는 옛 삼성 미래전략실(미전실) 임원들의 진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