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씽, 공유킥보드 '자율주행 시대' 신호탄 쏜다

공유 전동 킥보드 `씽씽`을 운영하는 피유엠피는 자율주행 전동킥보드 개발을 위해 로봇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사 뉴빌리티와 협력한다고 5일 밝혔다.

피유엠피와 뉴빌리티는 양사가 보유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관련 기술을 공유하고 자율주행 데이터, 인지 판단, 지도 분야 개발을 협력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대중교통에서 내려 최종 목적지까지 가는 거리를 뜻하는 ‘라스트마일’의 자율주행 원천기술 개발과 데이터 공유 및 관련 과제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기술 교류 및 공동 세미나를 함께 추진한다.

피유엠피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유 킥보드 서비스 `씽씽`을 운영하는 업체다. 전국에서 전동 킥보드 약 7000대를 보유·운영 중이다. 씽씽은 출시 1년 만에 누적 이동 건수 180만 건을 돌파하고, 회원 27만 명을 확보했다.

김상훈 피유엠피 최고기술책임자는 “이번 협력으로 도심에 최적화된 전동 킥보드 자율주행 기반 기술을 획득하고, 나아가 자율주행 전동킥보드 운영 로봇, 배달로봇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빌리티는 라스트마일 로봇을 위한 자율주행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배송로봇, 사족보행 로봇을 위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만도와 퓨처플레이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국내 1위 공유 전동킥보드 모빌리티 `씽씽`의 이동 데이터를 분석해 골목 및 이면도로 정보를 획득하면 안전한 전동킥보드 경로탐색 기술 획득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