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코스피지수가 4개월만에 2150포인트를 넘기는 등 주식 시장에서 ‘초강세’가 이어지면서 신용융자(증권사에서 주식 매수 자금을 빌리는 것) 잔고가 11조원을 돌파했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전체 신용융자 잔고 규모는 지난 3일 기준 11조467억원이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12일 기준 11조3643억원)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11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난 모양새다.

신용융자 잔고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세계 증시가 급락한 지난 3월 6조원대까지 줄어든 뒤 같은 달 26일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증가해 왔다.

일반적으로 주가 상승을 예상하는 개인 투자자가 많아지면 신용융자 잔고가 증가한다.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와 양적완화 등의 영향으로 증시는 꾸준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