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수지, 8년 만에 최악 성적표
내국인 해외투자, 외국인 국내 투자 모두 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월 경상수지가 1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적자 규모는 9년3개월만에 최대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수출이 급감한 영향을 받았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31억2000만달러(약 3조797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3억9000만달러) 이후 1년 만에 적자로 전환한 것이다. 적자 규모는 2011년 1월(-31억6000만달러) 이후 9년 3개월 만에 최대 수준이었다.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는 8억2000만달러에 그치며 지난해 같은 기간(56억1000만달러)보다 47억9000만달러 줄었다. 2012년 4월(-3억3000만달러) 이후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다.

여기에 3월 결산법인들의 배당금 지급이 4월 중 이뤄지면서 본원소득수지는 22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4월(-41억8000만달러)보다는 적자 폭이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14억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작년 4월(-12억7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폭이 3억40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억달러 줄어든 영향이 컸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4월 중 63억2000만달러 줄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6억6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억5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완화하면서 투자심리가 살아난 영향을 받았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30억7000만달러 늘었다. 앞서 지난 3월 통계작성(1980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으나, 한 달 만에 증가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