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개를 위해 내놓은 '한국판 뉴딜'의 중요 축 가운데 하나인 '그린뉴딜' 사업이 본격 추진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

4일 환경부 관계자에 따르면 환경부는 최근 황석태 생활환경정책실장이 단장을 겸임하고 안세창 기후변화정책관이 부단장을 맡는 그린뉴딜 추진단 및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녹색산업 TF는 환경경제정책관 소속이었지만, 실장급 단장이 이끄는 추진단과 전담 TF로 확대 개편됐다.환경부는 확대 개편한 새 조직이 그린뉴딜을 추진하는 데 추진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유럽연합(EU) 등 친환경 산업 분야를 선도하는 국가나 주요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해 K-방역으로 높아진 우리나라의 위상을 그린뉴딜을 통해 더욱 제고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추진단은 환경부가 주관인 그린뉴딜 핵심사업을 총괄 관리하면서 국회와 시민사회, 지방자치단체 등과의 소통도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 예정된 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와 연계해 우리나라가 취할 녹색 전환 전략도 검토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